사진=정정아 인스타그램
사진=정정아 인스타그램


탤런트 정정아가 2살 아들의 아찔했던 사고 소식을 전했다.

정정아는 15일 자신의 SNS에 "아이 키우면서 가장 힘든 건 아이가 아플 때, 다칠 때인 것 같다”며 “고작 2살인데 응급실 4번째. 지금 생각해보면 나의 불안감과 걱정이 아이를 더 힘들게 하는건가 싶기도 하지만”이라는 장문의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정정아는 “트램플린 옆을 지다고 있는데 초등학생이 갑자기 돌진. 바로 하임이가 튕기더니 넘어졌다”며 “아이를 안고 세웠더니 걷지를 못하고 바로 쓰러져서 하늘이 노래졌다”라며 키즈카페에서 생긴 사고를 전했다.

이어 "우여곡절 끝에 병원을 갔고 부러진 건 아니고 아이가 순간 근육이 놀래거나 삐이거나 그럴 수도 있다고 진통제 먹고 한 이틀 버티다가 그래도 안 좋으면 다시 오라고"라며 “#불친절, #니자식아파서그럴건지요”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여 병원 처방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정정아는 3일째 되는 날 아들이 정상적으로 걷는다며 안도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와함께 그는 "병원 갈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진짜 건강한 게 얼마나 큰 축복이고 행운이고 큰 재산인지 좀 더 큰 걸 바라고 기대하면서 힘들어 하는 건 아닌지 다시 반성하게 된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한편, 정정아는 동갑내기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해 지난해 3월 아들을 품에 안았다.
다음은 정정아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아이키우면서 가장힘든건
아이가 아플때 다칠때인것같아요
고작2살인데 응급실4번째
지금 생각해보면 나의 불안감과
걱정이 아이를 더 힘들게하는건가 싶기도하지만....
#응급실
#종로꼬맹이
#임하임
#다치지말고
퐁퐁플라워에서 트램플린옆을지나고있는데
초등학생이 갑자기돌진
바로 하임이가 튕기더니 넘어졌고
아이를 안고 세웠더니 걷지를 못하고
바로 쓰러져서 하늘이 노래졌어요ㅠ
우여곡절끝에 병원을갔고
부라진건아니고
아이가 순간 근육이 놀래거나 삐이거나 그럴수도있다고 진통제먹고 한이틀 버티다가 그래도 안좋으면 다시오라고
#불친절
#구구절절설명하기힘들지만
#창구계신분땜에두번울뻔
#니자식아파서그럴건지요
한이틀은 앉아있는시간이 길었고
오른쪽발을 잘 못디디더니
3일째되는 오늘은 정상적으로
걷네요
한3일 식겁했네요^^"""
#휴식
#다행
#괜찮아요
병원갈때마다 느끼는거지만
진짜 건강한게 얼마나 큰축복이고
행운이고 큰재산인지
좀 더 큰걸바라고 기대하면서
힘들어하는건 아닌지 다시 반성하게되네요
#감사
#건강하게
#모든것에감사
#육아
#정신똑바로차리자
아이가 다쳐서 경황이 없었는데
친절히 방법과 응대해주시고
아이 얼음찜질도 챙겨주시고
15분있었지만 환불도해주시고
그날저녁 아이상태는 어떠냐고 전화해주고
너무 감사했어요
이런마음이 서비스고 감동이죠
덕분에 아이는 괜찮습니다
하임이가 어려서 다시가기는 조심스럽지만 좀더크면 다시갈께요
아픈와중에도 아이가 나가고싶지않아하더라구요
내가봐도 잼있는곳
아이들 에너지태우기는 완전 최고!!!
사진=정정아 인스타그램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