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 추가폭로
"신기루 학폭동조 인정"
계속되는 진실공방
개그우먼 신기루/ 사진=에스드림이엔티 제공
개그우먼 신기루/ 사진=에스드림이엔티 제공


개그우먼 신기루의 학교 폭력을 주장했던 제보자가 추가 폭로글을 게재했다.

제보자 A 씨는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폭로한 사람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그동안 제게 많은 댓글과 힘을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제 바람대로 이 문제가 공론화가 됐고 여러분들이 관심을 가져 주셨다"며 "그동안의 일들과 궁금하신 사항을 정리하려고 이렇게 글을 쓰게 됐다"고 말 문을 열었다.

먼저 그는 "가해자(신기루)는 일진k가 아니다. 마치 가해자가 일진으로 잘못 기사가 났다”고 정정하며 "나를 처음에 괴롭힌 것은 일진 K였고 어느 순간부터 가해자(신기루)가 더 심하게 괴롭혔다"고 적었다.

이어 “가해자는 자신이 저지른 일을 어느 정도 기억하고 있다”며 “자신이 어느정도는 기억을 하지만 신체적 폭력을 행사 한 점, 학교 폭력을 주도 한 점, 제 준비물을 찢은 점, 후배를 통해 욕설을 한 점, 침을 뱉은 점은 전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물론 가해자는 자신이 한 짓을 기억하지 못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속사와 통화할 때 서로 기억이 다르니 그 당시 증인을 찾아 조사해 보라고 말씀드렸으나, 소속사는 기억에 없다는 이유로 글을 내리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한다고 통보했다”며 ”소속사는 계속 가해자와 만남을 권하고 있다. 언론에 내가 계속 연락을 피하고 잠수를 탄다는 뉘앙스로 기사를 내보내고 있다. 누군가 당신에게 정신·신체적 폭력을 행사해 트라우마로 남아 있는상태에서 가해자를 직접 만나라는 것은 엄청난 공포로 다가온다"고 토로했다.

A 씨는 “위의 모든 연락과 통화는 기록 돼 있다”며 “제 주장은 하나다. 25년 전 일어났던 폭력에 대해 소속사 차원에서 조사를 하고 모든 것이 정리되고 사실로 드러날 경우 사과하고 반성하고 미디어에 얼굴 내밀지 말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학교폭력 가해자는 어떻게든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 것을 널리 알렸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신기루 측은 13일 텐아시아를 통해 "폭로자와의 대화를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다. 현재 연락이 닿질 않는 상황이라 계속 기다리는 중"이라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지만 침묵이 이어진다면 법적 조치도 염두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기루는 지난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어렸을 때 학폭 가해자가 텔레비전에 나온다. 게다가 대세 연예인이라고 자꾸 홍보기사까지 뜬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되면서 학폭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후 제보자와 진실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다음은 신기루 학폭 폭로자 글 전문이다.안녕하세요 그동안 저에게 많은 댓글 주시고 힘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제 바람대로 이 문제가 공론화가 됐고 여러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셨습니다. 그동안의 일들과 궁금하신 사항을 정리하려고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1. 가해자는 일진k 아닙니다.

여러 매체들을 통해 마치 가해자가 일진으로 잘못 기사가 나갔습니다. 원래 글에서도 분명하게 밝혔고 댓글로도 밝혔습니다. 제가 이번에 고발하는 가해자는 일진이 아니었으며 일진 무리에 끼고싶어 무리한 행동을 한 걸로 추측된다고 말했습니다. 다시한번 말하지만 가해자는 돈을 뺏지 않았습니다. 처음에는 반에서 그냥저냥 있다가 어느순간부터 일진과 함께 반 아이들의 도시락반찬을 수거하러 다녔습니다. 저 말고 다른 아이들에게 끼친 피해는 그 정도가 다 입니다. 저를 처음에 괴롭힌 것은 일진k였고 어느순간부터 가해자가 더 심하게 괴롭혔습니다.

2. 처음 제가 글을 보았을때 가해자는 제가 누군지 인지했습니다.

처음에 소속사에서 저에게 쪽지를 통해 연락을 했고 그 쪽지에 소속사의 연락처와 가해자의 개인 연락처를 함께 남겼습니다. 제가 그 쪽지를 보고 소속사에 연락했을때 소속사는 그일을 어느정도 기억하고 있다고 분명하게 말했습니다.

3. 가해자는 학폭 동조에 관해서는 인정을 했습니다.

2번항목을 통해 유추하실 수 있듯, 가해자는 자신이 저지른 일을 어느정도 기억하고 있습니다. 자신이 어느정도는 기억을 하지만 신체적폭력을 행사한점, 학교폭력을 주도한점, 제 준비물을 찢은점, 후배를 통해 욕설을 한 점, 침을 뱉은점은 전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물론 가해자는 자신이 한 짓을 기억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

4. 저에게 법적조취를 취할수 있다고 통보하였습니다.

소속사와 통화할 때 서로 기억이 다르니 그 당시 증인을 찾아 조사해보라고 말씀드렸습니다. 하지만 소속사는 가해자의 기억에 없다는 이유로 모든 사항이 사실 무근이고 저는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가해자의 명예를 훼손하였으므로 글을 내리지 않을경우 법적조취를 취한다고 통보하였습니다.

5. 언론과 다르게 저는 소속사의 연락을 피하지 않습니다. 단지 가해당사자와의 만남을 원하지 않다고 강조해서 말씀드렸습니다.

소속사와 통화할 당시 저는 분명히 저의 연락처를 알려드렸으며 상황이 정리되면 저에게 문자로 알려달라 말씀드렸습니다. 제가 말한 상황 정리는 주변조사를 통한 사실 확인이었습니다. 하지만 소속사는 계속 가해자와의 만남을 권하고 있으며 언론에 제가 계속 연락을 피하고 잠수를 탄다는 뉘앙스로 기사를 내보내고 있습니다. 누군가 당신에게 정신적 신체적 폭력을 행사하여 트라우마로 남아있는 상태에서 그 가해자를 직접 대면하여 만나라는 것은 정말 엄청난 공포로 다가옵니다.

6. 위의 모든 연락과 통화는 모두 기록되어있습니다.

학폭을 인정하고 저를 인지하였다는 통화는 모두 녹음되어 있습니다. 제가 연락처를 알려드린 것, 그쪽에서 오는 모든 쪽지와 문자는 모두 저장했습니다. 저의 주장은 하나입니다. 25년전 일어났던 폭력에 대해 소속사 차원에서 조사를 하고 모든 것이 정리되고 사실로 드러날 경우 사과하고 반성하고 미디어에 얼굴 내밀지 말라는 겁니다. 저에게 직접 만나서 뭘 해보려 하지 말고 자체조사를 해보라는 것 입니다. 하지만 계속 언론을 통해서 마녀사냥이네, 전혀 사실 무근이네 하는 것은 저에게 계속 가해하는 것과 같습니다. 다시한번 말하지만 학교폭력은 근절되어야 가해자는 어떻게든 댓가를 치루게된다는 것을 널리 알렸으면 좋겠습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