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데미 무어 인스타그램
사진=데미 무어 인스타그램


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가 근황을 전했다.

데미무어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데미 무어는 이른 아침부터 뜨거운 목욕을 즐기고 명상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또한 데미 무어는 목욕을 하던 중 사진을 촬영했다. 그는 목욕을 즐기는 만큼 화장기가 없는 민낯으로 안경을 착용하고 인증샷을 찍었다.

1962년생인 데미 무어는 한국 나이로 환갑을 앞두고 있다. 특히 7억 원을 투자, 여러 차례 전신 성형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데미 무어는 최근 전 남편에 대한 사생활 폭로를 담은 자서전 '인사이드 아웃'을 발표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