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력 천재' 방탄소년단 뷔, '수능 고득점 받을것 같은 남돌' 1위 등극


방탄소년단 뷔가 ‘수능 고득점 받을 것 같은 남돌’ 1위에 등극했다.



뷔는 12월 2일부터 8일까지 ‘최애돌’에서 진행된 ‘수능 고득점 받을 것 같은 남돌은?’ 설문에서 총 48,335명이 참여한 가운데 23,213표를 획득해 1위에 올랐다.



뷔는 방탄소년단 내에서도 가장 독창적이고 뛰어난 기억력, 타고난 아이디어와 센스를 가져 평소 ‘창의력 대장’, ‘기억력 천재’ 등으로 불리운다.



또한 멤버 전원이 댄스를 가장 빨리 배우고 정확히 기억하는 멤버로 뷔를 꼽았다. 지난 2018년도에 열린 페스타 ‘BTS PROM PARTY’의 랜덤 댄스에서 보여줬던 뷔의 완벽한 댄스 재현은 극찬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퍼포먼스 디렉터 손성득은 “뷔는 안무 외에도 자신의 파트에서 무엇을 더 할지 생각해줘요. 끼가 장난 아니죠. 뷔가 기억력도 좋아요”라며 안무 습득 능력과 독창성에 대해 찬사를 보냈다.

'창의력 천재' 방탄소년단 뷔, '수능 고득점 받을것 같은 남돌' 1위 등극
뷔가 만든 ‘보라해’는 방탄소년단과 아미를 상징하는 단어가 됐고,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며 큰 파급력을 일으켰다. 더 나아가 ‘삼성’, ‘맥도날드’ 등과의 협업에서 보라색 혹은 ‘보라해’라는 단어가 사용되며 글로벌 영향력을 자랑했다.



뷔가 디자인한 라인 프렌즈 BT21 ‘타타(TATA)’를 창의적인 설정, 가족들의 스토리까지 풀어내 제품으로 구현하며 뜨거운 호응을 받기도 했다. 타타는 가장 인기 있는 BT21 캐릭터 중의 하나로 등극했다.



지난 8월 방송된 달려라 방탄의 ‘방탄마을 조선시대’ 편에서 뷔는 시조를 1분도 안 되는 시간에 완벽하게 암기해 놀라움을 안긴 바 있다. 문체가 어려웠지만 뷔는 높은 집중력과 암기력으로 팬들뿐 아니라 제작진마저 놀라게 했다.



팬들은 “태형이 센스, 기억력 타고 난 듯”, “항상 기발한 아이디어 뱅크”, “얼굴 천재, 무대 천재인데 뇌섹남 김태형 어때?”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