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한의사 남편 똑 닮은 아들과 뽀뽀 "짐처럼 무거울 때도 있지만" [TEN★]


장영란, ♥한의사 남편 똑 닮은 아들과 뽀뽀 "짐처럼 무거울 때도 있지만" [TEN★]
장영란, ♥한의사 남편 똑 닮은 아들과 뽀뽀 "짐처럼 무거울 때도 있지만" [TEN★]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영란이 엄마로서 행복감을 전했다.

장영란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삶. 엄마의 삶. 어쩔 땐 이 짐처럼 무거울 때도 있지만. 그래도. 엄마여서 행복합니다. 토닥토닥. 오늘도 수고하셨어요. 잘자요. 보람찬 하루 일을 끝 마치고서. 저도 잡니다. 퇴근 후 엄마의 일상그램. 리얼줌마그램. 장영란그램. 장블리그램. 공감여왕장영란그램"이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 속 장영란은 한 손으로는 아들의 손을 잡고 다른 한 손으로는 아들 옷, 짐 등을 들고 있다. 무거운 짐을 들어도 아들과 함께하는 하루하루가 엄마 장영란에게는 모두 소중하다.

방송인 장영란과 한의사 한창은 2009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한창은 근무하던 한방병원을 퇴사하고 자신이 대표원장으로 있는 한방병원을 운영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