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루, 학폭 의혹 부인
"정말 억울하다" 공식입장
"피해 주장하는분 만나고파"
개그우먼 신기루/ 사진=에스드림이엔티 제공
개그우먼 신기루/ 사진=에스드림이엔티 제공


학교폭력(학폭) 의혹에 휩싸인 개그우먼 신기루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소속사 에스드림이엔티는 10일 오후 공식 입장문을 내고 신기루의 학폭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소속사는 "신기루의 주장을 통하여 현재까지 확인한 바로는 '전혀 사실무근이며, 일방적으로 피해를 주장하는 당사자의 입장만 각종 포털에 기사화되어 마치 내가 재판도 없이 마녀사냥을 당하는 심정이라며 정말 억울하다'는 답변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기루 본인이 학폭피해를 주장하는 분과 만나기를 원해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하여 명확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하여 노력 중이나, 피해주장 당사자가 만남 자체를 원하지 않고 있으며, 연락조차 꺼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여서는 안되기에, 당사가 취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하여 본 논란에 대한 사실관계를 철저히 확인할 것"이라며 "그 결과에 따른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개그우먼 신기루/ 사진=에스드림이엔티 제공
개그우먼 신기루/ 사진=에스드림이엔티 제공
앞서 신기루는 지난 9일 한 누리꾼에 의해 학폭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 누리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어렸을 때 학폭 가해자가 티비에 나옵니다. 게다가 대세 연예인이라고 자꾸 홍보기사까지 뜨네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작성자는 가해자가 과거 심야 시간 코미디 프로그램에 나올 때부터 알아봤고, 이후 방송 출연이 뜸해지자 괜찮졌지만 최근 다시 주목 받기 시작한 뒤로 유명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트라우마가 떠올랐다고 주장했다.

인천에서 중학교 시절을 보냈다는 그는 "일진인 동창 K에게 심하게 따돌림을 당했다"며 피해 사실을 나열했다. 신기루의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해당 게시물 댓글에 다른 누리꾼이 "신XX냐"고 묻자 "네 맞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에 폭로글 속 주인공이 신기루라는 추측이 쏟아졌다.

폭로자는 또 추가 글을 올려 소속사와 연락을 했다며 "'본인도 어느 정도 기억을 한다. 하지만 신체적 폭력은 없었고 다른 사람이 따돌릴 때 그냥 동조한 정도다'라고 말씀해 주셨다'고 밝혔다.

신기루는 2005년 KBS 개그 프로그램 '폭소클럽'으로 데뷔한 이후 긴 무명 생활을 겪었다. 최근 웹예능 '터키즈 온 더 블럭'에서 주목 받기 시작해 MBC '놀면 뭐하니?', '라디오스타' 등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그는 현재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에 고정 출연 중이다.

다음은 에스드림이엔티 공식입장 전문이다.

당사의 소속 연예인 신기루의 학폭가해 논란과 관련하여 내부적으로 명확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자체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당사의 소속 연예인 신기루의 주장을 통하여 현재까지 확인한 바로는 피해주장 당사자가 제기하는 뺨을 맞았다는 등의 직접적인 폭행을 당하였다는 주장, 신기루가 침을 뱉었다는 주장, 신기루의 후배들에게 지시하여 피해주장 당사자에게 욕설과 폭력을 가했다는 주장, 이어 더하여 신기루가 왕따를 주도하였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무근이며, 일방적으로 피해를 주장하는 당사자의 입장만 각종 포털에 기사화되어 마치 내가 재판도 없이 마녀사냥을 당하는 심정이라며 정말 억울하다”라는 답변을 확인하였습니다.

이에 당사는 본 논란에 대한 시시비비 및 사실관계 확인을 철저히 진행하기 위하여 신기루 본인이 학폭피해를 주장하는 분과 만나기를 원해,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하여 명확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하여 노력 중이나, 피해주장 당사자가 만남 자체를 원하지 않고 있으며, 연락조차 꺼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러나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여서는 안되기에, 당사는 당사가 취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하여 본 논란에 대한 사실관계를 철저히 확인할 것이며, 그 결과에 따른 대응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결과가 도출되는 대로 당사의 공식입장을 전달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에스드림이엔티 드림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