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 영철 겨냥 발언
"촬영 당시 최선 다했지만"
"무너져 내린 감정 주체 힘들어"
'나는 솔로' 정자/ 사진=SBS플러스 캡처
'나는 솔로' 정자/ 사진=SBS플러스 캡처


SBS 플러스, NQQ 예능프로그램 '나는 SOLO'(이하 '나는 솔로') 4기 출연자 정자(가명)가 촬영 중 다른 출연자에게 수치심을 느낀 일화를 털어놨다.

정자는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리며 이렇게 주장했다. 그는 "저와 다른 출연자분이 들었던 공격적이고 수치심이 생기는 언행들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4박 5일 동안 방송에 나가지 못할 순간들과 버티기 힘든 경험이 많았던 부분이 있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많은 부분이 편집이 될 걸 알았기 때문에 촬영 당시에 저는 웃고자 노력했고 저의 선에서 최선을 다하려 했지만 마지막 순간까지 무너져 내리는 감정을 주체하긴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현재 제가 처한 상황에서 대응할 방법을 찾고 있다"며 "꾸준히 의원, 대학병원을 다니며 상담·약물치료를 병행하는 중이다. 하지만 약을 먹으면 근무시간 영향이 커서 현재 저의 직장 생활은 제가 쌓아온 6년의 시간이 부끄러울 정도"라고 털어놨다.

끝으로 정자는 "촬영 이후 나쁜 생각이 들 정도로 힘든 상태"라며 "아직 제가 감당하기에는 이해도, 잊기도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은 '나는 솔로'에 함께 출연한 남성 출연자 '영철'을 저격한 것으로 해석된다. 영철은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어가 눈물을 흘리는 사진과 함께 "보이는 게 다가 아닌데"라고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나는 솔로' 정자/ 사진=SBS플러스 캡처
'나는 솔로' 정자/ 사진=SBS플러스 캡처
앞서 방송된 '나는 솔로'에서 영철은 정자에게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시하며 확답을 요구했으나 정자가 명확한 답을 하지 않자 불편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그는 다른 출연자들에게도 정자와의 데이트가 별로였다는 식의 발언으로 상처를 안겼다. 이후 시청자들 사이에서 영철에 대한 비판 여론이 형성되자 그가 의미심장한 글을 올린 것으로 추측된다.

'나는 솔로'는 결혼을 원하는 솔로 남녀들이 모여 사랑을 찾아 나서는 데이팅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다음은 정자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4기 정자입니다.

나쁜 감정을 개인 sns에 나타내면 제일 먼저 보는 건 '저'이고, 자극하는 요소가 될 것 같은 공포심에 끝까지 안 하려 했고, 똑같은 사람이 되고 싶지 않아서 참았지만 이제는 버티기 너무 힘드네요.

저와 다른 출연자분이 들었던 공격적이고 수치심이 생기는 언행들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4박5일 동안 방송에 나가지 못할 순간들과 버티기 힘든 경험이 많았던 부분이 있었다는 사실은 더 이상 참지 않고 말해야 할 것 같아서 용기내서 올려봅니다

불편하실 수 있었을텐데 방송기간 공감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분들 덕분에 버티고 있습니다. 또한 도움주시는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많은 부분이 편집이 될 걸 알았기 때문에 촬영 당시에 저는 웃고자 노력했고 저의 선에서 최선을 다하려 하였지만 마지막 순간까지 무너져 내리는 감정을 주체하긴 힘들었습니다

그래도 촬영을 끝까지 마칠 수 있게 도와주신 일부 제작진, 출연자분들 정말 감사드립니다.

현재 제가 처한 상황에서 대응할 방법을 찾고 있으며, 저는 꾸준히 의원, 대학병원을 다니며 상담·약물치료를 병행하는 중입니다. 하지만 약을 먹으면 근무시간 영향이 커서 현재 저의 직장 생활은 제가 쌓아온 6년의 시간이 부끄러울 정도입니다.

촬영 이후 나쁜 생각이 들 정도로 힘든 상태이긴 합니다. 계속 세상에는 다양한 사람이 존재하고 이해해 보고 지우려 했지만 아직 제가 감당하기에는 이해도 잊기도 쉽지 않습니다.

힘든 시간을 버티고 있게 해주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