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R 검사→확진 판정
모든 스케줄 중단
슈퍼주니어 멤버들 검사 중
최시원 / 사진 = 텐아시아DB
최시원 / 사진 = 텐아시아DB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0일 최시원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최시원이 금일(10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시원은 지난 9월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였으며, 스케줄을 소화하기 위해 선제적 조치로 진행한 코로나19 PCR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에 최시원은 모든 스케줄을 즉각 중단하고 자가 격리 중이며, 11일 시상자로 출연 예정이었던 '2021 Mnet ASIAN MUSIC AWARDS (2021 MAMA)'에 불참하게 됐다"라며, 슈퍼주니어 멤버들과 스태프들 또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시원은 최근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에 출연한 바 있다.

전문

안녕하세요.

에스엠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시원이 금일(10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최시원은 지난 9월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였으며,
스케줄을 소화하기 위해 선제적 조치로 진행한 코로나19 PCR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최시원은 모든 스케줄을 즉각 중단하고 자가 격리 중이며,
내일(11일) 시상자로 출연 예정이었던 ‘2021 Mnet ASIAN MUSIC AWARDS (2021 MAMA)’에 불참하게 되었습니다.

더불어 슈퍼주니어 멤버들 및 당사 접촉 스태프들 역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입니다.

최시원과 당사는 방역 당국의 지침을 적극적으로 따를 것이며, 빠른 쾌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