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진의 BJ통신≫

'코인게이트→유관순 성희롱' 논란
오메킴 복귀에 봉준도?
'6개월의 법칙' 얼마 안 남아
사진=BJ 케이(왼쪽부터), 염보성, 봉준./사진=SNS, 유튜브
사진=BJ 케이(왼쪽부터), 염보성, 봉준./사진=SNS, 유튜브


서예진의 BJ통신≫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BJ, 유튜버, SNS스타 인플루언서들의 소식을 전합니다. 최근 방송과 유튜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이 연예인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전반적인 온라인 스타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아프리카 TV의 파트너 BJ 봉준의 ‘6개월의 법칙’ 적용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그와 함께 유관순 열사 비하 발언으로 공분을 샀던 BJ 오메킴은 지난달 방송에 복귀했다. 이들은 선취매 의혹이 불거진 ‘코인 게이트 논란’ 명단에도 이름을 올려 논란을 가중한 바 있다.

논란을 일으켜 활동을 중단한 BJ들 사이엔 ‘6개월의 법칙’이 존재한다. 채널이 6개월 이상 비활성으로 간주할 경우 유튜브 코리아의 재량에 따라 채널의 수익 창출 자격이 박탈될 수 있기 때문. 스트리밍과 별개로 주요 수입원이 되는 유튜브를 잃을 수 없는 이들에겐 6개월 안에 복귀가 꽤나 중요하다.

‘별풍선’과 ‘조회 수’란 과실이 달콤하긴 한가 보다. ‘코인 게이트’로 물의를 일으켰던 BJ들의 경우 6개월 안에 다수 복귀를 마쳤다. 저라뎃, 꿀탱탱, 염보성, 창현 등은 논란 이후 3개월 만에 복귀했고 그로부터 약 1개월 후 케이가 복귀를 암시했지만, 좋지 않은 여론 탓인지 이뤄지지는 않았다.

복귀한 BJ들의 행보는 제각각이다. 얼마간 방송을 하다가 “멘탈이 무너졌다”며 다시 잠적한 창현과 ‘기부’라는 선행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산 염보성을 비롯해 대부분 자신을 향한 비판에 눈과 귀를 닫은 채 독자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더니 지난달 ’코인 게이트’와 ‘유관순 열사 모욕’ 2연타를 맞은 오메킴이 방송에 복귀했다. 최초 논란이 일었던 날부터 시작해 6개월에 약간 못 미치는 시점이다. 오 같은 논란으로 은퇴를 선언한 봉준의 복귀를 추측하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봉준의 유튜브 채널에 마지막으로 영상이 게재된 날짜는 7월 1일. ‘6개월의 법칙’이 적용되기까지는 한 달이 채 남지 않았다. 그가 여타 BJ들 처럼 철면피 복귀 행보에 합류하게 될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