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공연 성료.. 피렌체와 베네치아까지 이탈리아 순회공연 개최


국내 대표 동편제 여류 명창이자 판소리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흥보가’ 이수자인 명창 김정민이 2년 만에 이탈리아에서 ‘흥보가’를 완창했다.

김정민 명창은 명창 故 박송희 선생의 제자이자 명창 박록주 선생의 손제자로, 제19회 ‘송만갑 판소리 고수대회’ 명창부 대통령상(대상)과 2019년 ‘자랑스런 대한국민大賞’ 문화예술부문 대상 등을 수상하며 실력을 인정받아 국내 판소리 계보에 한 획을 그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울러 1994년 개봉한 판소리 영화 ‘휘몰이’에 출연해 대종상 신인여우상을 받고, 팬들의 요청에 올해 대중음악 가수로 파격 변신을 하는 등 한국의 전통 음악을 알리는 데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이탈리아 순회공연도 오페라의 본고장인 이탈리아에 한국의 전통 오페라인 판소리를 보여주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지난 명창 김정민은 2019년 초연에 이어 2년 만인 지난 7일(현지 시각), 다시 한번 로마에서 판소리 ‘흥보가’를 완창했다.

이탈리아 로마 ‘테아트로 토를로니아’ 극장에서 열린 이번 공연은 전석 매진됐으며, 한국 대사관 관계자를 포함한 현지 관객들이 참석했다. 코로나19 오미크론의 확산세에 철저히 대응하고자 마스크 필수 착용은 물론이고, 관객과 스태프 등 공연에 관계된 전원에게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슈퍼 그린 패스와 48시간 이내의 항원 검사 결과가 요구됐다.

판소리 ‘흥보가’ 완창은 3시간 넘게 이어졌다. 명창 김정민은 프롬프터 없이 32,764자에 이르는 ‘흥보가’를 외워 흥보와 놀보를 포함해 등장인물 15명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관객들은 풍부한 동작으로 무대를 활보하며 춤을 추고 고수의 북장단에 맞춰 노래하는 그의 모습에서 시선을 떼지 못했으며, 총 네 차례의 기립 박수를 보냈다.
명창 김정민은 오는 10일 피렌체 ‘테아트로 오데온’과 오는 14일 베네치아 ‘노베첸토’에서도 공연을 연다. 지난 8년간 ‘흥보가’와 ‘적벽가’ 등 총 16회의 판소리를 완창하며 단련한 실력을 이탈리아에 오롯이 보여줄 예정이다.

김정민 명창은 “이번 공연을 통해 판소리의 성장 잠재력을 다시 한번 경험했다”라며 “이번 공연이 한국 전통 음악의 세계화를 위한 토대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좋은 공연을 선보일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