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박지연 인스타그램
사진=박지연 인스타그램


개그맨 이수근의 아내 박지연이 음식 솜씨를 뽐냈다.

박지연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개승자' 녹화날. 작게나마 김밥으로 응원하기. 다음번에는 커피차를 보낼까 하는데… 오늘 마지막 녹화하고 오면 어쩌나 걱정 걱정. 과연 저는 커피차를 보낼 수 있을까요? 아닌 것 같은데~ 아닌 것 같은데. '개승자' 많이 사랑해주세요"라고 글을 올렸다. 박지연은 남편 이수근과 KBS2 개그 프로그램 '개승자'를 응원하기 위해 도시락을 쌌다. 김밥과 브로콜리, 방울토마토, 딸기까지 예쁜 색감의 도시락이 눈길을 끈다.

네티즌들은 "와 진짜 내조의 여왕", "커피차도 갔으면 좋겠어요", "부디 건강하길" 등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박지연은 12살 연상의 이수근과 2008년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2011년 임신중독증으로 인해 신장에 무리가 와 신장 이식 수술을 받았으며 꾸준히 꾸준을 받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