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폭행교사 혐의 실형 구형
오는 22일 1심 선고 예정돼
승리, 수감 중 항소심 준비중
가수 승리(맨 왼쪽)의 동업자이자 배우 박한별(우측)의 남편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로 실형을 구형받았다./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승리(맨 왼쪽)의 동업자이자 배우 박한별(우측)의 남편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로 실형을 구형받았다./ 사진=텐아시아DB


빅뱅 전 멤버 승리의 사업 파트너였던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로 실형을 구형받았다.

4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수원지방법원 형사14단독은 오는 22일 유인석의 특수폭행교사 혐의 등 총 6명에 대한 1심 선고기일을 열 예정이다. 이에 앞서 지난달 16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유인석에 대해 징역 8개월의 실형을 구형했다.

앞서 승리는 2015년 12월 30일 늦은 시각 서울 강남의 한 포차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도중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은 과정에서 유인석 등이 포함된 단체 채팅방에 이 사실을 알렸다. 이후 유인석은 폭력조직원을 불렀고, 피해자들은 주점 뒷골목으로 끌려가 욕설을 듣고 휴대폰을 빼앗으려고 위협하는 등의 행위를 당했다.

군 검찰은 지난 1월 승리의 성매매 알선, 횡령 등의 혐의에 대한 증인신문에 앞서 승리와 유인석 등에 대해 특수폭행교사 혐의를 추가해 기소했고 승리의 본 재판에 이 혐의를 추가해 조사해왔다.

유인석은 '버닝썬' 관련 혐의로 지난해 12월 징역 1년 8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항소장을 제출했으나 지난 2월 항소심을 포기하면서 형이 확정됐다. 특수폭행 교사 혐의 재판은 이후 접수돼 지난 5월 첫 공판을 시작한 것.

승리는 지난 8월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성매매 알선, 횡령, 특수폭행교사 등 9개 혐의가 모두 유죄로 인정돼며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승리는 1심 판결에 불복하고 항소심을 준비 중이다.

유인석은 2017년 11월 배우 박한별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