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 도둑' 양정승X노누
방송 최초 동반 출연
그동안 활동 없었던 이유
'놀면 뭐하니' 유재석/ 사진=MBC 제공
'놀면 뭐하니' 유재석/ 사진=MBC 제공


MBC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그토록 찾던 ‘밤하늘의 별을..’의 원곡자 양정승과 노누를 만난다.

오늘(4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 정준하, 신봉선이 ‘밤하늘의 별을..’의 원곡자 양정승, 노누와 만난 모습이 공개된다.

유재석은 라이브 방송을 통해 미니홈피 BGM 명곡 중 ‘밤하늘의 별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쏟아냈다. 그가 이번 ‘도토리 페스티벌’에서 가장 보고 싶어 한 ‘도토리 도둑’도 양정승과 노누였다고 한다.

‘밤하늘의 별을..’을 작곡, 작사한 양정승은 조성모의 ‘불멸의 사랑’(1998), KCM의 ‘은영이에게’(2004), 아이비의 ‘바본가봐’(2005) 등 다수의 히트곡을 탄생시킨 장본인.

2010년 발매한 ‘밤하늘의 별을..’은 11일 만에 음원 차트 1위, 3개월 만에 미니홈피 BGM 명예의 전당에 오르는가 하면 현재까지도 많은 가수들이 커버하는 곡으로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다.

양정승과 노누를 처음 만난 유재석, 정준하, 신봉선은 그동안 궁금했던 질문들을 쏟아냈다. KCM과 함께 ‘밤하늘의 별을..’을 부른 노누에게 ‘노누’라는 이름의 의미에 대해 물었는데, 유재석은 “그래서 노누에요?”라며 예상치 못한 그의 대답에 깜짝 놀랐다.

또한 노누는 앨범 작업과 작곡, 보컬트레이너로도 활동했다고 밝혔는데, 그룹 여자친구, 빅스, 그리고 BTS의 진과 뷔도 그에게 트레이닝을 받았다고 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또한 이번 자리를 통해 12년 만에 만난 양정승과 노누가 그동안 활동을 하지 않은 이유와 ‘밤하늘의 별을..’의 탄생 비화도 들려줄 예정이다. 이들은 “이렇게까지 잘 될 줄은 몰랐거든요”라며 이 곡을 단 한 번도 무대에서 부른 적이 없다고 밝히며 모두를 또 한 번 놀라게 만들었다.

유재석, 정준하, 신봉선이 양정승, 노누와 함께 ‘밤하늘의 별을..’을 부르는 모습도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열정을 다해 감정과 화음을 쌓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겨 과연 어떤 무대가 만들어졌을지 기대를 모은다.

‘놀면 뭐하니?’는 오늘(4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