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면접' 리우진 연출
빵빵한 캐스트로 컴백
연극 '최종면접' 포스터/ 사진=극단 연애시절 제공
연극 '최종면접' 포스터/ 사진=극단 연애시절 제공


블랙코미디 연극 '최종면접'이 2년 만에 빵빵한 출연진으로 돌아왔다.

'최종면접'은 드라마 '빈센조'를 통해 더욱 주가를 올리고 있는 배우 리우진이 연출을 맡았다. 대학로 간판 배우 김정팔, 오재균, 류진현과 이번 태상연극상을 수상한 홍성춘 배우를 비롯해 유승일, 정연심, 김늘메, 이현호 등 대학로의 연기상을 휩쓴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최종면접'은 스페인 작가인 조르디 갈세란의 '그뢴홀름 방법론'을 원작으로 한 블랙코미디다. 이 작품은 스페인을 비롯해 중남미 각국에서 공연되고 있으며 상업 연극보다 더 상업적인 연극이 가진 재미와 전통 연극의 작품성을 간직한 작품이다.

'최종면접'은 대기업 채용 최종면접에서 네 명의 지원자가 채용되기 위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4명의 지원자는 여러 가지 출제 문제를 풀며 대결한다.

이 작품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세계적 경기불황에 따른 우리의 취업난이 심각한 이때 대중에게 밤고구마를 10개쯤 먹다 시원한 사이다를 벌컥 마시는 것처럼 속이 뻥 뚫리는 통쾌한 경험을 가져다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최종면접'은 오는 8일부터 내달 1일까지 한성아트홀 1관에서 쉬는 날 없이 다양한 캐스트 조합으로 재미를 더 할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