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이지애./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이지애./사진=텐아시아DB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지애와 남편 김정근 MBC 아나운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일 이지애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지애가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지애는 기저질환이 있어 치료하던 중 부작용 때문에 백신을 접종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 여파로 남편 김정근 역시 나란히 확진 판정을 받아 함께 자가격리됐다.
 사진=이지애 인스타그램
사진=이지애 인스타그램
이지애가 진행하던 MBC '생방송 연금복권 720+'는 당분간 다른 진행자가 대신할 예정이다.

2006년 KBS 32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한 이지애는 2014년 KBS를 퇴사하며 프리랜서로 전향했다. 이지애와 김정근은 2010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