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배우 주진모의 아내이자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이 청순미를 뽐냈다.

민혜연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주말...반묶음하고 똥머리로 틀어올리니 발랄하니 마음에 들어서. 이리저리 셀카. 문제는 오늘 다시 해보려하니... 대역죄인 같다. 기분 탓인가 해서 오빠한테 물어봤더니 내 눈을 피하는 거보니.... 진짜 그렇게 보이는 게 맞는 것 같다... 늦을까봐 그냥 나왔는데 어쩌지. 따뜻한 카페라떼가 땡기는 날씨"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 속 민혜연은 회색 니트에 호피무늬 치마를 입었다. 반묶음 헤어스타일은 민혜연의 청순한 매력을 더욱 배가한다.

민혜연은 11살 연상의 배우 주진모와 2019년 결혼했다. 현재 청담동에서 자신이 대표원장으로 있는 의원을 운영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