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앞머리를 잘라 말아...완벽 민낯에도 청초한 미모[TEN★]


배우 천우희가 일상을 전했다.

천우희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잘라 말아"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천우희는 소파에 누운 채 앞머리를 만지작거리며 카메라를 응시하는 모습이다.

한편, 1987년생으로 만 34세인 천우희는 현재 영화 '앵커'의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의 촬영을 마무리했다.

사진=천우희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