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방탄소년단 정국


방탄소년단(BTS) 정국의 공식 굿즈가 가장 먼저 품절 되는 막강한 '소장 욕구 끝판왕' 인기를 자랑했다.

팬 커머스 플랫폼 '위버스샵'에서는 지난 26일 오전 10시부터 블랙프라이데이 맞이 'BF 2021' 방탄소년단의 공식 굿즈의 판매가 진행됐다.

당일 판매된 굿즈는 '방방콘 더 라이브' '매직샵'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 등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모습이 담긴 '키링', '포토 카드', '3D 아크릴 스탠드', 포토북 등 다양하게 구성됐다.

이 중 멤버 개인별 각각 출시된 제품도 있는 가운데, 오전 10시 8분경 정국의 방방콘 더 라이브 '렌티큘러 키링'이 8분 만에 멤버들 중 '최초'로 가장 먼저 품절됐다.

이어 10시 10분에는 정국의 방방콘 더 라이브 '이니셜 키링'도 멤버들 중 '최초'로 10분 만에 품절되면서 초강력 인기를 증명했다.
방탄소년단 정국 공식 굿즈, 8분 만에 품절…소장 욕구 '끝판왕'
당일 오후 10시에는 정국의 '맵 오브 더 소울 ON:E' 프리미엄 포토와 미니 플래그가 멤버들 중 가장 먼저 품절되는 등 총 4가지가 순식간에 완판됐다.

앞서 출시된 정국의 공식 굿즈도 꾸준히 가장 먼저 품절되어 왔고 이는 팬들의 소장 욕구가 얼마나 큰 지 엿보게 했다.

정국의 굿즈는 실제 엄청난 금액에 판매되기도 했다.

지난 8월 정국의 포토 카드가 경매사이트 ‘이베이’에서 K팝 포토 카드로 역대 최고가 3,213달러(한화 약 370만원)에 판매되었고 놀라운 판매가에 미국 매체가 이를 주목해 보도했다.

또 4월에는 인도네시아 매체 '와우케렌'이 정국의 포토 카드 4000만 루피아(한화 300만원)에 판매되었다고 기사로 보도하기도 했다.

특히 매체들은 정국의 포토 카드가 멤버 중 가격이 가장 높지만 가장 먼저 품절된다고 전하기도 해 그의 압도적인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한편 정국의 '렌티큘러 키링'에서는 시크함과 귀여움을 공존한 매력부터 예술 같이 화려한 이목구비의 황홀한 조각 미남 비주얼까지 뽐내 눈길을 끌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