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 사진제공=빅히트뮤직
방탄소년단 진 / 사진제공=빅히트뮤직


방탄소년단 진 / 사진제공=빅히트뮤직
방탄소년단 진 /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의 진이 압도적 미모로 글로벌을 홀렸다.

진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erican Music Awards, AMAs)'에서 '줌인남'이 됐다. 미국 매체는 진을 집중조명했다.

미국 매체 올케이팝(allkpop)은 '2021년 AMA 기간 동안 세계적으로 잘생긴 비주얼 때문에 현지인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난 BTS 진'이라는 기사로 소식을 전했다.

매체는 진이 '2020년 그래미 어워즈(2020 Grammy Awards)'에 이어 방탄소년단의 시상식 참석 역사상 두 번째로 카메라 감독의 줌인을 받으며 다시 한번 시선을 빼앗았다면서 진이 레드카펫의 주인공이라고 언급했다. 레드카펫에 걸어 들어오는 방탄소년단을 본 미국 현지 카메라 감독이 다급하게 진의 얼굴을 줌인한 것.
방탄소년단 진, 시상식마다 미모로 '줌인남'…글로벌 홀린 압도적 비주얼
올케이팝은 또, 진이 그의 미모에 감탄한 현지인들으로부터 다시 한번 "왼쪽에서 세 번째 남자"로 명명됐다면서 역사는 반복된다고 밝혔다.

매체는 진이 실존 인물이라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환상적으로 멋져 보이기 때문에 칭찬을 받았다면서 미국 현지인 중 일부가 방탄소년단에 관심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진의 노래를 찾아보기도 했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방탄소년단을 처음 본 현지인들은 버라이어티(Variety) 공식 계정 등에 게시된 방탄소년단과 진의 사진, 영상에 "내가 이런 말을 한다는 게 믿기지 않지만 왼쪽에서 세 번째 남자 이름을 알고싶어", "그가 누구야?", "이름은 모르겠지만 아주 멋지고 완벽한 외모를 가진 남자네", "그의 재능과 그 잘생김을 감당할 수 없어" 등 열띤 반응을 나타냈다.

매체는 진이 "미국에서 입소문을 타는 데에 있어서 길을 개척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며 심지어 빌보드에 보도되기도 했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 진, 시상식마다 미모로 '줌인남'…글로벌 홀린 압도적 비주얼
진은 2017년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s)에서도 'third one from the left'(왼쪽에서 세 번째 남자)가 누구냐고 묻는 질문이 쇄도하게 만든 바 있다. 미국 빌보드 뉴스에서는 이 소식을 전하며 방탄소년단에게 관련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

빌보드에서는 그 해의 밈(MEME)으로 '왼세남(왼쪽에서 세번째 남자)'을 뽑으며 "BTS는 올해 미국에서 큰 파란을 일으켰고 2017년 빌보드 뮤직 어워즈 (BBMAs)에서 Top Social Artist 상을 수상했으며 Ellen DeGeneres Show에서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팬들은 빌보드 뮤직 어워드가 열렸을 때 K-pop 그룹의 멤버들 이름을 알지 못했다. 그래서 사람들은 트위터에서 진에 대한 열광을 표현할 때 그를 그냥 “왼쪽에서 세번째 남자”라고 불렀다. 이 밈이 빠르게 퍼져서 그룹의 사회적 존재감을 높였고 BTS를 미국에서 누구나 아는 이름으로 만들었다. 이 모든 것은 왼쪽에서 세번째 남자 덕분이다." 라며 진의 화제성과 파급력을 높게 평가했다.

올케이팝은 진이 완벽한 비주얼을 가지고 있어 현지인들 사이에서 항상 입소문을 타기로 유명하며, 다시 한번 수백만 명의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 진, 시상식마다 미모로 '줌인남'…글로벌 홀린 압도적 비주얼
매체는 시상식 날 밤 진의 즐거운 모습도 볼 수 있었다며 진은 강렬한 미모를 가지고 있음에도, 다른 아티스트들의 공연을 보는 것을 즐기는 등 가장 달콤한 미소와 행복한 눈을 가진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또 방탄소년단이 대상까지 3관왕을 차지하고 난 후 진행한 브이라이브에서도 진은 매우 아름답고 매력적이었다고 언급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