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널브랜드 컨설턴트로 활동 중인 배우 이주아가 내년 1월, 배우 컨설팅 전문기업 ‘트라이앵글’을 설립 추진에 나선다.

기업가로 변신한 이주아 대표는 “연기를 배운다고 해서 모든 배우지망생들이 신인배우로 거듭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연기트레이닝을 받고도 정작 자신이 배우가 되기 위해 앞으로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 갈피를 못 잡고 방황하는 이들이 많은 것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배우컨설팅 있어 가장 중요하게 다뤄지는 부분은 바로 이들이 배우로서 자신의 방향성을 스스로 설정할 수 있게끔 만드는 것”이라며 창업배경을 전했다.

배우 컨설팅 전문기업 ‘트라이앵글’은 각 분야별 전문가들이 모여 전담팀을 구성, 배우지망생들을 위해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나아가 이들이 신인배우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강남구 신사동에 사무실 및 트레이닝 공간을 마련하고 본격적인 오픈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주아 대표는 “신인배우가 반드시 갖춰야 할 필수적인 요소들을 약 6개월의 기간에 걸쳐 컨설팅하고 배우지망생에게 필수적인 연기교육은 전액 무료인 재능기부 프로젝트로 진행할 것”이라며 “새로운 영역을 만들고 개척하는 것은 누구에게나 쉽지 않은 도전이다. 하지만, 지속가능한 세계 속 한류를 이끌어나갈 미래의 스타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작업에 대한 보람도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