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블랙핑크의 리사와 펜타곤의 키노
그룹 블랙핑크의 리사와 펜타곤의 키노


그룹 블랙핑크의 리사와 펜타곤의 키노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건강 상태는 양호한 편으로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조치를 취한 상태다.

리사는 지난 24일 코로나 확진 통보를 받았다. 다행히 예정된 콘텐츠를 촬영하기 전이라 제니, 로제, 지수 등 블랙핑크 멤버는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진 않았다. 하지만 YG엔터테인먼트는 선제적 조치로 PCR 검사(유전자 증폭 검사)를 진행했고 세 멤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리사의 건강 상태는 별다른 의심 증상이 없었을 만큼 매우 양호한 상태다.
블랙핑크 리사
블랙핑크 리사
YG는 "블랙핑크 멤버 4명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으며,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들은 수시로 선제적 검사를 통해 건강과 안전에 각별한 신경을 써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 성실히 협조하는 한편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필요한 조치를 다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25일에는 펜타콘의 키노의 코로나 확진 소식이 전해졌다.
펜타곤 키노
펜타곤 키노
지난 24일 큐브 엔터테인먼트 사옥을 출입하는 외부 강사가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아 전 직원과 사옥 출입 인원에 대한 PCR 검사를 진행했다. 이에 키노가 코로나 양성 통보를 받았고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조치를 취한 상태다.

큐브는 "펜타곤 멤버 진호, 홍석, 신원, 여원, 옌안, 유토, 우석은 전원 음성 판정을 통보받았으나 추후 보건 당국의 방역지침에 따라 활동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