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정동원./


"남자 아이유가 되고 싶습니다"

'국민 손자' 정동원이 MBC '라디오 스타'에 출연해 이렇게 말했다. 천부적인 노래 실력으로 가요계를 들썩이게 한 그가, 연기에도 도전장을 내밀며 멀티테이너로 인정 받겠다는 포부를 드러낸 것이다 .

정동원은 그 어느때보다 활발하게 활동중이다. 지난 17일 첫 정규 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를 발매한 이후, 음악 방송은 물론 MBC '전지적 참견시점'부터 '라디오스타'까지 굵직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다채로운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20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무대에선 '프로'지만, 집에서는 영락 없는 15살 사춘기 소년인 모습이 드러나 화제가 됐다. 온라인 수업을 들어야 하는데 집중하지 못해 이내 딴짓을 하거나, 매니저에게 장난을 치는 모습 등은 여느 중학생과 다를 바가 없었다.

또 지난 23일에는 SBS 라디오 '붐붐파워'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평소 절친한 삼촌(?) DJ 붐과 만난 정동원은 물만난 고기마냥 라이브부터 성대모사까지 맹활약을 펼쳤다.

앞서 정동원은 12살 나이에 2018년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해 우수상을 차지하면서 이름을 알렸고, SBS '영재 발굴단', KBS1 '인간극장', MBC 놀면 뭐하니' 등에서 소개 되며 유명세를 탔다. 이후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수많은 실력자들과 당당히 겨뤄 5위를 차지, '트로트 신동'임을 입증했다.
[TEN피플] "남자 아이유가 되고 싶어요"…'삐약이' 정동원의 '대배우' 꿈
정동원은 '미스터트롯' TOP5에 든 이후 꾸준하게 TV조선 예능 '사랑의 콜센타' '뽕숭아 학당' '아내의 맛' 등에 출연하며 끼를 발산했다. 그러다 지난 9월 TV조선과의 매니지먼트 계약이 종료, 본 소속사인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품으로 돌아가면서 더 넓은 곳을 향해 날아오르게 됐다.

이와 동시에 정동원이 배우로 도전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관심이 집중 됐다. 노래 실력은 말할 것 없고, 예능까지 섭렵한 그가 드라마, 영화 등에 캐스팅 됐다는 소식에 수많은 팬들의 눈빛도 반짝였다.

정동원은 지난해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배우를 해보고 싶다. 뮤지컬 배우, 영화 배우에 도전하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낸 바 있다.

그의 바람은 빠른 시간에 이루어졌다. 지난 여름 영화 '소름'에 캐스팅 돼, 촬영을 마쳤다. '소름'은 '곤지암' '기담' '무서운 이야기' 등 주로 공포영화를 연출한 정범식 감독의 작품으로, 호러 레이블 언파스튜디오가 제작한 작품이다. 애초 카카오TV 오리지널로 준비, OTT, 극장, 온라인 등 다양한 경로로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정동원은 '소름' 촬영을 마친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첫 작품 촬영 끝! 소름돋는 새로운 경험이었다! 많은 스태프들, 감독님들 너무 감사하다. 대배우가 되겠다"고 연기 도전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 출연 소식도 전했다. '구필수는 없다'는 인생 2막을 꿈꾸고 있는 40대 가장 구필수(곽도원)와 타고난 천재 예비 스타트업인 20대 정석(윤두준)의 브로맨스를 담은 이야기다. 내년 상반기 KT오리지널을 통해 공개 될 예정이다.

정동원은 극 중 구필수 아들 구준표 역을 맡았다. 배우 한고은이 곽도원의 아내이자, 정동원의 엄마로 캐스팅 된 상태다. 정동원은 곽도원과 함께 유쾌한 부자 호흡을 보여줄 예정으로, 많은 분량과 풋풋한 연기력을 기대케 한다.
[TEN피플] "남자 아이유가 되고 싶어요"…'삐약이' 정동원의 '대배우' 꿈
이미 정동원은 여러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끼'를 발산하며 멀티테이너로서의 가능성을 내비쳤다. 무대 뿐 아니라 다방면에서 활동 하며 연기 연습에도 매진, 배우로서 변신을 차근차근 준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오늘(24일) 정동원은 MBC '라디오스타'에서 연기 도전과 관련해 비화를 전할 예정이다. 함께 출연한 김영옥, 박소담 등 선배들에게 연기 조언을 구했다는 후문이다. 그러면서 "남자 아이유가 되겠다"는 각오도 내비쳤다고.

정동원은 배우로는 아직 병아리에 불과하다. 만인의 귀여움을 독차지한 '삐약이'에서 최근 폭풍성장한 모습을 보인 것 처럼, 배우로도 '성장'할 그 날이 머지 않았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