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 과거 예능프로그램서
"꿈이 결혼이었다" 당시 26세
"좋은 사람 만나도 단점 보게 돼"
'썸남썸녀' 박신혜/ 사진=SBS 캡처
'썸남썸녀' 박신혜/ 사진=SBS 캡처


배우 박신혜가 배우 최태준과의 결혼 소식을 알린 가운데, 과거 그가 밝힌 결혼관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23일 박신혜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와 최태준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는 "때로는 친구로, 때로는 동료로 늘 곁에서 함께 있어준 박신혜 배우와 최태준 배우는 오랜 연애 끝에 내년 1월 22일 서울 모처에서 행복한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이어 "서로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를 약속하고, 결혼에 대해 상의하는 과정 가운데 새 생명이 찾아왔다"며 임신 소식도 알려 충격을 안겼다.

이에 박신혜는 같은날 팬 카페를 통해 "긴 시간 저의 버팀목이 되어 주었고 인간 박신혜의 부족한 모습들까지도 감싸 주었던 사람과 부부로서의 삶을 시작하려고 한다"며 "가정을 이루고 나서도 여러분께 좋은 모습 보여 드리겠다"고 했다.
'썸남썸녀' 박신혜/ 사진=SBS 캡처
'썸남썸녀' 박신혜/ 사진=SBS 캡처
이 가운데, 박신혜가 과거 결혼에 대한 생각이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신혜는 2015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썸남썸녀'에 출연해 "결혼이 목표가 되면 안 된다"는 조언을 듣고 "난 꿈이 결혼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엄마, 아빠 두 분이 계시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예쁘게 가정을 꾸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나는 내가 23살에 결혼할 줄 알았다"고 말했다. 당시 박신혜의 나이는 26세였다.

이에 "지금은 언제쯤 결혼하고 싶냐"는 질문에 박신혜는 "서른살쯤 생각했는데 목표가 결혼이 되니까 남자를 볼 때도 우리 아빠 같은 남자를 찾게 되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사람마다 각자 장점이 있을 텐데 자꾸 아빠에 끼워 맞추려고 하다 보니 좋은 사람을 만나도 장점보다 단점을 먼저 보게 된다"며 "오히려 아빠랑 비교하게 되니 별로 안 좋다. 아빠가 되게 가정적이시다"고 말했다.

박신혜와 최태준은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 동문으로 2018년부터 공개 열애를 이어왔다. 두 사람은 오는 1월 비공개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가 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