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빈 /사진=유튜브
유빈 /사진=유튜브


가수 유빈이 온라인 쇼핑 '꿀팁'을 대방출했다.

유빈은 지난 22일 오후 9시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쇼핑 팁을 소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유빈은 아우터 쇼핑을 하면서 "온라인에서 실패가 없는 건 오버핏인 것 같다. (몸에) 붙는 건 내 몸에 딱 맞아야 해서 꼭 가서 입어본다"고 밝혔다.

이어 마음에 드는 코듀로이 재킷을 찾은 유빈은 "적당한 기장이고 포켓 포인트도 있다. 색깔이 예뻐서 여기저기 포인트로 입을 수 있을 것 같다"며 만족스러워했다.

특히 유빈은 평소 즐겨 입는 옷 브랜드와 패션 플랫폼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또 "옷을 미리 사지 않는다. 그때 그때 꽂히는 것을 사는 편인데 보통 시즌 중간쯤에 여러 제품을 비교하면서 구매하는 편이다"라고 설명했다.

축구를 시작하고 축구용품에 관심이 커졌다는 유빈은 "뭐든지 할 때 장비가 있어야 한다는 주의다. 태가 나면 괜히 잘하는 것 같고 자신감이 생겨서 장비를 되게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코트부터 액세서리, 축구용품까지 다양한 아이템 쇼핑을 마친 유빈은 "오늘 이렇게 한 번에 질렀으니 앞으로 한 달은 또 이렇게 지내야 한다. 원래 다 당겨 쓰는 거다"라고 해 공감과 웃음을 자아냈다.


김예랑 텐아시아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