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제가 아니고 류경수"
"열연 펼치셨는데 칭찬을 제가"
누리꾼 "나만 이 생각한 게 아니네"
넷플릭스 '지옥' 속 류경수/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넷플릭스 '지옥' 속 류경수/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장성규가 넷플릭스 '지옥'과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장성규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옥 잘 봤다고 연락이 많이 오네요. 이 역할은 제가 아니고 류경수 배우님이십니다. 열연 펼치셨는데 칭찬을 제가 받아서 죄송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지옥'의 한 장면이 담겼다. 유지사제(류경수 분)가 새진리회의장에게 지시를 받고 있는 모습이다. 장성규를 닮은 듯한 류경수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장성규는 '지옥'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지옥'에 장성규 아나운서 나오는 거 나만 앎?", "장성규 데뷔작치고는 연기 잘한다", "'지옥'에 장성규 나오던데 몰입이 안되더라", "장성규의 재발견" 등의 댓글을 달았다.

실제로 '지옥'에 장성규가 출연하지는 않지만 그와 닮은 류경수의 열연에 대해 극찬한 것.

이를 본 누리꾼들도 "그런데 진짜 닮았다", "사진만으로 장성규인 줄 알았다", "나만 이 생각한 게 아니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19일 공개된 '지옥'은 전 세계 넷플릭스 시청 순위 1위에 오르는 등 인기몰이 중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