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철민/ 사진=페이스북
개그맨 김철민/ 사진=페이스북


폐암 말기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삶에 대한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김철민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나님 살고 싶습니다. 살려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그가 폐암 진단을 받기 전 건강한 상태로 마이크를 잡고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담겼다.
개그맨 김철민/ 사진=페이스북
개그맨 김철민/ 사진=페이스북
앞서 김철민은 기도하는 자신의 모습이 담긴 그림과 함께 "하루하루가 소풍"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김철민은 1994년 MBC 5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개그야'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대학로 등에서 공연을 하는 등 가수 활동을 병행했다.

2019년 8월 폐암 4기 진단을 받은 뒤 투병생활을 이어오고 있는 김철민은 같은 해 11월 폐암 치료를 위해 동물용 구충제 '펜젠다졸'을 복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상태가 악화하자 해당 약물 복용을 중단했다. 그는 지난 8월 "현재 몸 상태로는 더 이상 항암 치료를 할 수 없다. 온몸으로 암세포가 퍼져 있는 상태"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