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민혜연, 가운 입고 서비스 직접 체험하는 병원장 "코 골고 자버렸다" [TEN★]


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배우 주진모의 아내이자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이 청순미를 뽐냈다.

민혜연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병원의 자랑"이라며 에스테틱 관리를 받은 사진을 올렸다. 민혜연은 "오늘 오후 시간이 비는 틈을 타 제가 직접 받았는데... 민망하게 코 골고 자버렸다는"이라고 전했다. 민혜연은 마사지가운을 입고 거울 앞에서 찍은 사진도 올렸다. 환하고 잡티 없는 피부와 또렷한 이목구비는 눈길을 사로잡는다.

민혜연은 11살 연상의 배우 주진모와 2019년 결혼했다. 현재 청담동에서 자신이 대표원장으로 있는 의원을 운영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