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성유리 인스타그램
사진=성유리 인스타그램


걸그룹 핑클 출신 배우 성유리가 손에 통증을 호소했다.

성유리는 21일 자신의 SNS에 한 편의 동영상과 함께 “손이 많이 아파”라고적었다. 공개된 영상에는 손가락 부분과 손등의 톤이 확연히 다른 손 모습이 담겼다. 손이 아프다는 성유리는 액체에 손을 뒤집어가며 담그고 있다. 임신 중인 그의 심각한 손 상태가 걱정을 자아낸다.

성유리는 2017년 프로골퍼 안성현과 결혼했다. 현재 쌍둥이를 임신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