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림 인스타그램
서효림 인스타그램


배우 서효림이 아이와 반려견을 함께 키우는 이른바 '애개육아'에 부작용을 호소했다.

서효림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애개육아의 부작용...사료도 먹고요...복순이 때려서 간식 뺏어서 자기가 먹어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서효림의 딸 조이는 무릎을 꿇고 강아지의 모습을 흉내내고 있다. 특히 강아지의 그릇에 얼굴을 가져다 대고 사료를 먹는 시늉을 해 눈길을 끌었다.

서효림은 2019년 12월 배우 김수미 아들 정명호 나팔꽃 F&B 대표와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