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우, "공개 코미디 그리워"
'개승자' 모니터하며 응원 중
"보는 내내 행복"
코미디언 안시우./사진=소속사 제공.
코미디언 안시우./사진=소속사 제공.


코미디언 안시우가 공개 코미디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6일 텐아시아 사옥을 찾은 안시우는 유튜브 채널 '딩굴딩굴'을 운영 중이다. 그는 SBS '웃찾사'에서 귀엽고 중독성 강한 개그로 사랑받던 바. 특기를 살려 1인 다역으로 콘텐츠를 꾸미고 있다.

'딩굴딩굴'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채널. 험한 말이나 욕설 등 자극적인 소재를 제외하고도 ‘초통령’을 방불케하는 인기를 모은다. 해당 채널은 15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중이다.

이날 안시우는 KBS '개승자', WAG TV '우리는 개그맨이다'등 코미디 프로그램 부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타 방송국의 개그 프로그램이 잘 되면 '웃찾사'도 부활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다"며 "그래서 '개승자'를 많이 응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뿐 아니라 '웃찾사' 개그맨들은 다 응원할 것"이라며 "얼마전 '개승자'를 모니터 하면서 많이 웃고 재미있게 봤다. 오랜만에 보는 반가움도 있지만, 무엇보다 너무 재미있어서 보는 내내 행복했다"고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