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이 따라한 개그맨' 안시우
유재석과의 인연 언급
"소문이 진짜였다"...미담 공개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코미디언 안시우가 유재석과의 인연을 언급했다.

6일 텐아시아 사옥을 찾은 안시우는 유튜브 채널 '딩굴딩굴'을 운영 중이다. 그는 SBS '웃찾사'에서 귀엽고 중독성 강한 개그로 사랑받던 바. 특기를 살려 1인 다역으로 콘텐츠를 꾸미고 있다.

'딩굴딩굴'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채널. 험한 말이나 욕설 등 자극적인 소재를 제외하고도 ‘초통령’을 방불케하는 인기를 모은다. 해당 채널은 15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중이다.

이날 안시우는 '유재석이 따라한 개그맨' 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언급했다. 2014년 SBS '연예대상' 시상식 축하 무대에 오른 그는 자신의 유행어를 남긴 개그 코너 '배우고 싶어요'를 선보였다. 그의 중독성 있는 유행어는 시상식에 참석한 유재석이 따라하며 더욱 유명세를 치뤘다. 그는 "감사하게도 따라해 주시더라"며 그날을 떠올렸다.

"걱정을 많이 했다. 유재석 선배님이 저를 모르실 수도 있으니까. 일단 눈 딱 감고 했는데 감사하게도 제대로 다 따라해 주시더라. 그런데 저희를 팔로우 하시던 카메라 감독님이 넘어지실 뻔 했다. 저는 너무 경황이 없어서 당황했는데 유재석 선배는 감독님을 챙기면서 제 개그도 따라해 주셨다. 그걸 보고 정말 감동받았다."

해당 영상은 6년이 지난 지금까지 회자되고 있다고. 안시우는 "나중에 기사를 보고 '역시 유느님'이라고 생각했다"며 "유재석 선배 덕분에 그 옆에 저도 계속 언급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덕분에 많은 사람들이 저를 보게 됐다. 지금도 많은 분들이 그 영상을 보더라. 조횟수가 계속 올라가고 있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안시우는 이후에도 이어진 유재석과의 인연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이후 '런닝맨'에 출연한 적이 있는데 유재석 선배가 우리 이름을 다 알고 계시더라"며 "설마 했는데 소문이 아니라 진짜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날 신인을 포함해 우리 개그맨들이 한 20명 정도 우르르 출연 했는데도 정말 이름을 다 아셔서 신기했다"며 "개그맨 후배들을 좋아해 주시는 것 같다. 공개 코미디가 없어졌을 때 많이 속상해하셨다"며 존경심과 안타까움을 표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