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월드 케이팝 콘서트'가 수많은 국내외 한류 문화 팬들의 뜨거운 환호 속에서 막을 내렸다.

지난 13일(토), 14일(일) 양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2021 월드 케이팝 콘서트(한국문화축제)’(이하 월드 케이팝 콘서트)가 열렸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원장 정길화, 이하 진흥원)이 함께 개최한 이번 행사는 단계적 일상 회복이 본격화한 이후 정부 차원에서 열리는 첫 대규모 대면 행사로 팬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번 행사는 ‘백신패스’ 및 ‘피플카운팅’ 시스템 도입 등 방역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인 채 진행되었다. 우선, 행사장 입장은 백신 2차 접종 후 2주가 지났거나 PCR 검사 후 48시간 이내에 받은 음성 확인서 또는 음성 확인 문자를 받은 관람객만 가능했다.

14일에 진행된 월드 케이팝 콘서트(빛 4 U 콘서트)의 경우, 한층 더 강화된 방역 절차가 적용되어 관람객들은 입장 시 제공된 비닐장갑을 상시 착용해야 했으며, 모든 좌석은 거리 두기 지침을 준수해 배치됐다. 또한, 공연 중 함성 및 떼창은 엄격히 금지됐으며 좌석 간 이동이 제한되는 등 안전을 최우선으로 운영됐다.

이처럼 방역에 만전을 기하며 진행된 월드 케이팝 콘서트는 온·오프라인 합산 전 세계 약 263만 명의 한류 팬들이 함께하며 더욱 축제의 의미를 더했다. 특히, 이날 현장에는 약 3,000명의 관객이 한류 아티스트 무대의 뜨거운 열기를 관람했으며, 진흥원 자체 유튜브 채널을 통한 생중계에서도 전 세계 15만 명이 동시 접속하며 축제를 즐겼다.
엔시티 드림, 샤이니 키, 에스파, 있지, 펜타곤, 사이먼 도미닉, 로꼬, 브레이브걸스를 비롯해 미국 팝스타 켈라니 등이 출연하였으며, 문체부 황희 장관이 프랑스 한류 팬과 현지에서 랜선 관객으로 참여하며 인사말을 전하기도 하였다. 이날 피날레 무대를 장식한 샤이니 키는 “함성소리가 없는 공연장의 모습이 다소 어색하지만, 이번 공연을 계기로 위드 코로나 시대에 대중음악 가수들이 무대에 서는 기회가 늘어나길 희망한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문체부와 진흥원은 이날 공연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의료진과 공공인력을 비롯해 문화 소외계층, 다문화가정, 주한 외국인 등을 특별 초청했다.

이번 행사의 녹화본은 오는 28일과 내달 5일, 6일, Mnet 및 TVING 그리고 tvN Asia 등을 통해 전 세계 팬들에게 다시 한번 당시의 감동을 선사할 계획이다.

한편, 진흥원은 월드 케이팝 콘서트의 사후 프로그램으로 오는 11월 30일(화)에 「케이팝의 역사와 미래 컨퍼런스」(The History of K-POP, and Future Insight)를 비대면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케이팝과 대중음악 문화정책을 주제로 진행하는 컨퍼런스는 행사 당일 한국문화축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 스트리밍된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