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여 대의 드론쇼 구현, 프로젝션 맵핑 기술 활용한 메가쇼
– 최정상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로 독보적 역량 입증
디즈니+ 론칭쇼 성황리 개막…“예술과 기술의 섬세한 융합연출 선보여”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가 지난 12일 디즈니+ 론칭쇼를 통해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의 한국 공식 출시를 알렸다. 디즈니+ 론칭쇼에서는 천여 대의 드론을 활용한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국내 최정상 아티스트의 무대가 이어졌고, 글로벌 OTT 론칭쇼 사상 최초로 버추얼 프로덕션을 적용해 이목을 끌었다.

디즈니+ 론칭쇼의 총괄 연출을 맡은 조수현 ㈜바우어랩 대표는 “이번 기회를 통해 디즈니+의 IP와 버추얼 프로덕션 기술력의 만남을 재치 있게 성사시켰다”며 “국내 아티스트와의 완벽한 협업을 통해 몰입감 넘치는 메가쇼를 완성했다”고 밝혔다.

디즈니의 대표 애니메이션 ‘미녀와 야수’ 주제곡 ‘Beauty and the Beast’를 선보인 옥주현과 길병민을 시작으로 에일리는 ‘알라딘’의 주제곡 ‘Speechless’ 무대를 선보였다. 각각 애니메이션과 실사 영화의 클라이막스에 등장하는 메인 테마곡인 만큼 원작의 이미지를 극대화하는 상상력이 덧대어져 한 편의 뮤지컬과도 같은 씬의 연출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범 내려온다’로 잘 알려진 후 콜드플레이와도 함께하며 작품세계를 넓혀온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는 라이온킹과 인어공주, 미녀와 야수의 OST를 바탕으로 각 콘텐츠의 특장점을 압축한 독창적인 안무를 선보였고, 경주 첨성대, 보성 녹차 밭, 남원 광한루로 이어지는 정교한 배경 전환을 통해 한국과 디즈니의 음악을 위트 있는 흐름으로 연결시켰다.

루프탑스테이지에서는 30인조 오케스트라의 마블 OST 공연이 이어졌다. 실력자로 알려진 김성수 음악감독의 지휘 아래 마블 시리즈를 짚어볼 수 있는 음악 구성과 야경이 어우러져, 서울 한복판에서 마블 영화의 한 장면이 펼쳐질 듯한 웅장함을 느낄 수 있었다는 평가다.

론칭쇼의 클라이막스는 프로젝션 맵핑쇼(대상물의 표면에 빛으로 이뤄진 영상을 투사하는 기술)가 마지막 6분여간 대미를 장식했다. 전체 론칭쇼의 예술감독을 맡은 조수현 디렉터는 “디즈니 유명 IP 캐릭터들을 서울 코엑스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부산 해운대 마린 시티, 수원 화성, 전주 한옥마을, 제주도 등 전국 주요 랜드마크로 이끌어내 한국으로 상륙한 디즈니+의 스토리텔링을 완성시켰다”며, “전국 주요 랜드마크와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 지오그래픽, 스타 브랜드의 테마가 접목된 연출을 선보였다”고 말했다.

성공적인 론칭쇼로 포문을 연 디즈니+에서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까지 6개 핵심 브랜드가 가지고 있는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즐길 수 있으며, 해당 론칭쇼는 디즈니+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감상할 수 있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