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뷔가 '올해의 K팝 아이돌'로 선정되며 '킹 오브 K팝' 타이틀을 획득했다.

지난 15일 영국 엔터테인먼트 매체 누비아(Nubia) 매거진은 뷔가 '2021 Global Nubia Awards (GNAs)'에서 '올해의 K팝 아이돌' 남자 부문 'King of K-pop' 수상자로 선정되었다고 발표했다.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약 5개월간 진행된 글로벌 온라인 투표에서 뷔는 103개국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1위에 올랐다.

남자 아이돌 부문 '킹 오브 K팝'은 뷔가, 여자 아이돌 부문 '퀸 오브 K팝'은 블랙핑크의 리사가 차지했다.

누비아는 세계적인 그룹 BTS의 멤버이자 싱어송라이터인 뷔가 전세계 K팝 팬들에게 '올해 가장 빼어난 활약과 파급력을 보여 준 남자 K팝 아이돌'로 인정 받으며 1위 수상자가 되었다고 밝혔다.

누비아의 '2021 GNAs' 본상 수상자 라인업도 화려하다.

'월드 베스트 플레이어(King of Football)'에 아르헨티나의 축구천재 '리오넬 메시(Lionel Messi)'가, '월드 MVP(King of Basketball)'에는 현 NBA 최고 슈퍼스타 중 한 명인 야니스 아데토쿤보(Giannis Antetokounmpo)가 선정되었다.

'글로벌 아티스트'에는 데뷔 싱글로 빌보드 HOT 100 1위를 찍은 신예 '올리비아 로드리고(Olivia Rodrigo)'가, 뷔와 같은 그룹의 제이홉은 '월드 베스트 댄서' 남자 아이돌 부문에서, 트와이스의 모모는 여자 아이돌 부문에서 1위 수상자가 되었다.

뷔는 그 동안 음악, 경제, 사회, 문화 등 다방면에서 전방위적인 영향력을 발휘하며 '최고의 K팝 스타'로 군림해 왔다.

'본업 최고' 아이돌답게 완벽한 퍼포먼스로 K팝 유튜브 직캠 역대 최고 조회수 기록을 세웠고, 출중한 작사 작곡 실력으로 자작곡 'Sweet Night'을 세계 최다 아이튠즈 톱송 차트 1위 곡으로 만들었다.

메타버스 포럼에서 정보통신 기업이 뷔를 지목해 플랫폼 모델로 언급하거나, '2021 서울국제뮤직페어(MU:CON)'에서 열거된 K콘텐츠 글로벌 확산 주역으로서의 활약상은 사회 문화 전반에 걸친 뷔의 파급력을 잘 보여준다.

또 '립밤 3초컷 세계시장 품절' 에피소드가 청와대에서 한류 마케팅 성공사례로 공식 언급되며 전세계 팬들의 구매력을 결집시키는 뷔의 스타파워도 크게 주목 받았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