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탤런트 양미라가 아들의 머리 미용에 실패했다.

17일 양미라는 자신의 SNS에 "들레야 움직이지마. 엄마야 미안해. 미용실 예약했어"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집 양미라의 아들 서호 군의 모습이 담겼다. 아이의 머리카락을 잘라 주려는 듯 가위를 든 양미라의 손도 보인다.

또 다른 사진에는 시무룩한 표정을 짓는 서호 군의 모습이 담겼다. 서툰 양미라의 솜씨에 쥐파먹은 듯한 헤어스타일이 맘에 들지 않는 듯 보인다.

한편, 양미라는 2018년 사업가 정신욱 씨와 결혼해 슬하에 서호 군을 두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