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가 읽은 바로 그 책, 저자 인터뷰..막강 영향력


방탄소년단 뷔가 언급한 후 화제가 된 도서의 저자 인터뷰가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최근 일본 매체 리얼 사운드는 뷔가 위로와 공감을 받았다고 말한 에세이 집에 있는데도 집에 가고 싶어의 저자인 권라빈과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매체는 권라빈 작가에게 뷔가 그래미 뮤지엄과의 인터뷰에서 집에 있는데도 집에 가고 싶어에 대해 언급한 소식을 들었을 때 어떤 느낌이었는지 질문했다.

권 작가는 일찍 일어나 집 청소, 애완동물 산책, 목욕을 마치고 잠시 쉬다가 일을 시작하려고 했을 때 출판사에서 연락이 왔고, 뛸 듯이 기뻤다. 뷔님이 어디에 계시는지 모르겠지만 항상 마음속으로 절을 하며 감사의 마음을 가지고 있다. 우주 대 스타이신 귀하신 분이 내 책에 대해 이야기 해 주시다니 그저 영광스럽고 감사할 따름이다. 언젠가는 직접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당시의 상황을 생생하게 전했다.

이 책은 국내 도서 판매 사이트에서 에세이 부문 베스트셀러에 등극하며 큰 인기를 끌었고, 이후 권라빈 작가는 뷔에게 감사의 말과 함께 도서 판매수익의 일부를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했다. 일본과 인도네시아에서도 출간, 폭발적인 판매량을 기록하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방탄소년단 뷔가 읽은 바로 그 책, 저자 인터뷰..막강 영향력
뿐만 아니라 작가는 한 인터뷰를 통해 뷔 덕분에 해외 팬과 해외 저작권 문의가 늘었고, 자신의 꿈인 생리대 기부의 꿈도 이룰 수 있게 됐다고 전해 감동을 안겼다.

뷔의 영향력이 선순환을 일으키며 개인의 인생과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온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뷔가 공항에서 들고 있어 유명해진 말의 내공또한 팬들의 성원으로 베스트셀러에 등극했고, 일본, 대만에서까지 발매되며 당시 출판 문화계에 단비가 됐다.

지난해 뷔가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올린 셀카 사진에서 입었던 파자마는 단 5분 만에 품절을 기록, 폭발적인 매출 신장으로 업체는 사회복지관에 파자마 300벌과 식료품을 기부함으로써 뷔와 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20189월 뷔가 무명 화가 마크 도미너스의 작품을 구입하면서 도미너스는 유명인이 됐고, 보답의 의미로 판매 수익 일부를 유니세프에 기부하기 시작했다. 또 학생들에게 점심을 제공하는 런치 프로그램에 기부하는 등 뷔에게 받은 감동을 지역사회에 베풀었다.
또 뷔가 사복 패션에 매치한 팔레트 브로치 또한 큰 화제를 모으며 단 몇 분 만에 품절됐고, 작가인 케이트 롤랜드는 또한 수익의 일부를 독립 예술가들을 지원에 사용할 것이라고 밝혀 훈훈함을 안겼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