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팬사랑 앞세워 소통… 위버스 단골의 면모


방탄소년단(BTS) 진이 자신이 작곡했던 '에피파니'(Epiphany) 옛날 버전의 파일 캡처를 공개하며 팬들을 설레게 했다.
방탄소년단 진, 팬사랑 앞세워 소통… 위버스 단골의 면모
진은 지난 14일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에 "에피파니 옛날 버전. 전혀 다른 노래임ㅋㅋ"라는 글과 함께 캡처 한장을 게시했다.


진의 솔로곡 '에피파니'는 자기 사랑에 대한 메시지와 맑고 아름다운 음색으로 많은 팬들에게 위로와 힐링을 안긴 곡이다.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1억 5900만 이상의 스트리밍을 돌파했으며, 아이튠즈(iTunes)에서는 74개국 톱 송 1위를 하며 막강한 인기를 입증했다.
방탄소년단 진, 팬사랑 앞세워 소통… 위버스 단골의 면모
진은 몇 년 전 인터뷰에서 자신의 솔로곡 '에피파니'에 대해 "원래 제가 쓴 곡을 하려 했다. 그런데 녹음하기 3일 전 방시혁 피디님이 정말 좋은 멜로디를 쓰셔서 바뀌게 됐다"고 밝혔다.


진은 또 "지금 나온 곡은 제가 쓴 것보다 조금 더 다운된 멜로디다. 그 전에는 조금 더 밝고 여유로운 멜로디였다. 2,3일 정도 이야기해봤지만 이쪽이 더 잘 맞을 거라 생각해서 바꾸게 됐다"고 설명한 바 있다.


진의 솔로곡이자 자작곡이기도 한 'Moon'이 지난해 미국 최고의 음악 전문 잡지 롤링스톤(Rolling Stone) 선정 '역대 최고 보이그룹 노래 75곡'(75 Greatest Boy Band Songs of All Time)에서 5위를 차지하며 역대 K팝은 물론 아시아에서 최고 순위에 오르는 등 진은 보컬뿐 아니라 작곡 또한 세계적인 수준임을 인정받은 바 있다. 진이 작곡한 버전의 에피파니는 어떨지 궁금증을 더하게 하는 이유다.
방탄소년단 진, 팬사랑 앞세워 소통… 위버스 단골의 면모
한국대표 대중음악 평론가들의 음반리뷰 웹진 이즘(IZM)의 편집장인 김도헌 평론가는 '음악평론가가 뽑은 방탄소년단의 올타임 노래 TOP 5(Top 5 BTS songs of ALL TIME, chosen by a music critic)'에 솔로곡으로서는 유일하게 진의 '에피파니'를 선정하여 "멤버 진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비주얼도 굉장히 훌륭하지만, 제가 얘기하는 건 보컬이다. 진의 목소리가 굉장히 안정적이다.", "고음도 굉장히 잘하고 전하지 못한 진심, '돈 리브 미'(Don't Leave Me)등의 노래들에서 진이 굉장히 인상적인 퍼포먼스를 많이 보여준다. 그래서 저는 진의 솔로곡도 굉장히 좋아한다. '어비스'(Abyss) 같은 노래들...", "에피파니는 처음 들었을 때부터 굉장히 좋았다.", "진의 보컬이 중심을 잘 잡아주고 있다"며 진의 보컬을 극찬했다.
방탄소년단 진, 팬사랑 앞세워 소통… 위버스 단골의 면모
또한 지난 12일, 진은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에 셀카를 게재했다.


까맣고 커다란 눈동자는 별처럼 반짝거리고, 이상적인 높이의 오똑한 코, 분홍빛을 띠는 아름다운 입술과 갸름한 계란형의 얼굴은 모든 것이 완벽해 국내외 전문가들에게 세계 최고라고 인정받는 미의 남신의 위용 그 자체였다. 옅은 네이비 컬러의 상의를 입은 진의 넓은 어깨와 길고 우아한 목은 황금비율 피지컬의 면모를 드러냈다.
방탄소년단 진, 팬사랑 앞세워 소통… 위버스 단골의 면모
진은 지난 13일에도 위버스를 찾았다. 한 외국팬이 "진이 나 자신을 사랑하고 소중히 여기며 내 꿈을 쫓는 법을 가르쳐 주었다. 당신이 내 존재를 모른다는 걸 알지만 정말 많이 사랑하고 항상 응원하겠다"라고 남긴, 사랑이 절절히 드러난 글에 "건강하세요!"라는 댓글로 팬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나타냈다.

팬사랑꾼으로 유명한 진이 자주 팬들을 찾으며 넘치는 행복을 선사해 주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