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인스타그램
오정연 인스타그램


방송인 오정연이 축구에 진심인 모습을 보였다.

오정연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치지 말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서 오정연은 부상 방지를 위해 허벅지에 테이프를 덕지덕지 붙여 놨다. 안 쓰던 근육을 무리해서 쓰면 부상의 위험이 크다. 오정연은 테이프를 붙여가면서 까지 축구에 열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오정연은 SBS 축구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FC 아나콘다 소속으로 활약중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