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양이' 방탄소년단 지민 X 아기 댕댕이...질투심 부르는 그림 같은 조합


방탄소년단 지민이 '강양이'(강아지+고양이)라는 닉네임 소유자답게 강아지와의 찰떡 케미로 힐링을 선사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4일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TV에 'BTS + 댕댕이 = 필승 조합! 이 조합 찬성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지민은 지난 5월 출연한 '2021 굿모닝 아메리카 서머 콘서트 시리즈' 사전 녹화 현장에 나타난 작은 강아지를 보자 반갑게 맞이하며 "한 번만 안아봐도 돼요?"라고 정중하게 먼저 양해를 구해 평소의 바른 인성을 가늠케했다.

지민은 올 화이트 착장의 우아한 왕자님 비주얼로 하얀 강아지를 소중하게 안아 들었으며 그 순간 지민의 품에서 강아지는 이 세상 무엇보다 귀하고 사랑받는 존재가 된 듯, 편안한 모습으로 안겨 마법같은 천국짤을 탄생시켰다.

'퍼미션 투 댄스'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으로 전환된 영상에서, 뱅헤어에 청바지와 점퍼차림으로 다시 만난 작은 강아지 앞에 쪼그려 앉아 쓰다듬으며 인사를 나누다 품에 안아 눈을 맞추는가 하면, 아기를 달래듯 음악에 맞춰 리듬을 타는 모습으로 천국 그 자체의 힐링을 선사했다.

특히, 깜찍한 표정의 지민은 "솔직히 얘보다 내가 더 귀여워요. 머리도 앞으로 일자로 잘라가지고"라며 환하게 웃으며 반박할 수 없는 재치 있고 유머러스한 멘트로 웃음을 유발했으며 '둘의 시너지 효과로 귀여움은 이미 치사량 초과'라는 자막이 팬들의 마음을 대신했다.

이에 '강양이와 아기 댕댕이 조합은 최강 무적이지', '강아지 둘이 워해요?', '그림 같은 천국 힐링 조합', '안겨있는 강아지가 제일 부럽다', '강아지도 뭘좀 아는 표정', '심하게 질투나네요', '댕댕이 보는 눈이 왜그렇게 그윽해'등 위트있는 반응이 줄을 이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