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소이현 인스타그램
사진=소이현 인스타그램


소이현·인교진 부부가 두 딸과의 행복한 순간을 공유했다.

소이현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사진"이라는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영상에서 소이현·인교진 부부는 두 딸과 작은 포토부스에서 가족사진을 찍고 있다. 인교진과 소이현은 두 딸을 무릎에 앉혀놓고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사진을 찍는다. 익살스러운 표정부터 환하게 웃는 표정까지 다양한 표정을 지어본다. 모녀는 리본핀을 나란히 꼽고 있어 더욱 사랑스럽다. 소이현은 "귀여워"라며 행복해하기도 한다.

손담비는 "사랑스러워", 최명길은 "이쁘다", 박솔미는 꽃 이모티콘을 남겨 사랑스러운 가족에 감탄을 표했다.

소이현과 인교진과 2014년 결혼해 슬하에 2015년생 딸 하은, 2017년생 딸 소은 양을 두고 있다. 소이현은 현재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 출연하고 있다. 인교진은 최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 출연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