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손담비 인스타그램
사진=손담비 인스타그램


베우 손담비가 가수 시절 ’섹시퀸’으로 부활했다.

손담비는 14일 자신의 SNS에 “다시 노래할까요? 토요일 밤에 바로 그날에”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더욱 슬림해진 몸매와 청순+글래머한 자태로 시선을 사로잡는 손담비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그는 자신의 히트곡 ‘토요일 밤에’를 연상시키는 반짝이 의상을 입은 채 포즈를 취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편 손담비는 MBC ‘나 혼자 산다’와 iHQ ‘언니가 쏜다’에 출연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