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18년 '아침마당'에 출연한 이동원.
사진=2018년 '아침마당'에 출연한 이동원.


가수 이동원이 14일 별세했다. 향년 70세.

이동원은 14일 오전 4시 10분 지병인 식도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이동원은 전북 남원의 지리산 자락으로 옮겨 투병 생활을 해왔다. 개그맨 전유성이 그의 임종을 지켰다.

1970년 데뷔한 이동원은 정지용 시인의 ‘향수’ 시에 작곡가 김희갑이 멜로디를 붙인 '향수'가 1989년 큰 히트를 기록하며 사랑받았다. '명

방송인 정덕희와 가수 조영남 등은 오는 22일 오후 서울에서 열리는 '사랑의 음악회'에서 그를 추모하는 자리로 진행하기로 했다. 이 음악회에는 조영남, 김도향, 임희숙, 윤형주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빈소는 동국대일산병원 장례식장 15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16일 오전 11시 30분, 장지는 일산 청아공원으로 결정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