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청와대서도 인정했다…"옷깃만 스쳐도 품절"


그릅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가 스치면 품절되는 뷔이펙트 효과를 청와대 공식 트위터에 한류 마케팅 성공사례로 소개해 화제다.

최근 서울에서 개최된 ‘2021 K-박람회’는 한류 연관 상품을 홍보하고 해외진출을 위한 마케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 중 ‘K-BEAUTY관’에서 한류 마케팅 성공 사례로 소개된 글로벌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과 다양한 연계 마케팅이 눈길을 끌었다.

청와대 공식 트위터에는 “한류 마케팅 성공 사례로 글로벌 아이돌그룹 BTS와의 다양한 연계 마케팅도 소개됐습니다. ‘K-BEAUTY관’에서 권순만 보건산업진흥원장은 “BTS의 멤버 뷔가 ‘옷깃만 스쳐도 품절'이라는 단어를 만들어 냈다”며 “뷔가 쓴 ’아이소이‘ 립밤이 3초만에 세계시장에서 품절됐다”고 전했습니다”라고 성공사례로 상세히 소개했다.
방탄소년단 뷔, 청와대서도 인정했다…"옷깃만 스쳐도 품절"
지난 8월 29일 ‘방탄TV’를 통해 공개된 ‘2020 SBS 가요대전’ 비하인드 영상에서 뷔에게 메이컵 아티스트가 립밤을 발라주는 모습이 3초 정도 방송됐다.

짧은 시간 어두운 조명 속에서 노출됐지만 팬들은 뷔가 사용한 립밤의 정보를 알아내고 구입에 나섰다. 미국 아마존과 브랜드의 미국 사이트에서 뷔가 바른 립밤이 품절임이 공지됐다.

아이소이는 미국의 아마존과 공식 판매 사이트에서 주력제품이 아닌 립밤이 품절된 사실을 알고 놀라워하며 이유를 찾아 나섰다. 사태를 파악한 브랜드측은 “그와 함께 등장한 3초 만으로 품절이라니 감사하다”는 글과 함께 ‘뷔릴리언트(V+brilliant)와의 3초라는 재치 넘치는 표현도 덧붙였다.

그동안 뷔의 손을 스쳐간 제품들은 명품뿐만 아니라 합리적인 가격대의 소규모 업체의 제품까지 다양하다. 뷔가 착용한 한 액세서리 브랜드는 존폐의 기로에서 뷔가 착용한 사실이 알려지며 쏟아지는 주문량에 해외 고객을 대상으로 한 바이어까지 채용하게 될 정도로 급성장했으며 중소 출판업체의 책은 베스트셀러 대열에 올려놓기도 했다.

뷔는 해외 경제지 선정 ‘가장 몸값이 비싼 K팝 아이돌 4인’에 남자 아이돌로서는 유일하게 선정됐다. 최근 정보통신기업의 메타버스의 대표 모델로 언급되기도 한 뷔의 브랜드네임 파워는 신한류 열풍속에서 불어오는 K-붐을 일으키는 데 큰 일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