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프로듀싱 '친구', 마블 이어 토트넘에서도 주목


사진=빅히트뮤직, 토트넘 훗스퍼FC
사진=빅히트뮤직, 토트넘 훗스퍼FC
방탄소년단 지민의 '친구'가 마블 스튜디오와 이터널스 감독에 이어 토트넘 훗스퍼 FC 공식 계정의 주목을 받으며 음원 흥행 가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토트넘 훗스퍼 FC는 지난 12일 지민의 작사, 작곡 및 프로듀싱곡 '친구'의 가사 '7번의 여름과 추운 겨울보다 오래/수많은 약속과 추억들보다 오래/언젠가 이 함성 멎을 때 stay' 부분과 #Friends, #Eternals, #FriendsEternalsOST 등의 해시태그를 공식 트위터에 게재했다.

함께 업로드한 사진은 최근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전에서 손흥민과 선수들이 함께 우승의 기쁨을 나누는 우정어린 장면으로 지민의 '친구' 속 노랫말에 손흥민의 등번호 7을 센스있게 더해, 축구 팬들과 아미(방탄소년단 팬덤명)들을 감동시켰다.

지민의 '친구'는 지난 3일 개봉한 마블 영화 '이터널스'에 한국어 노래로는 최초 정식 OST로 등록돼 외신과 국내 언론에서 일제히 집중 조명했다. 지민의 영문 이름 'Jimin Park'이 엔딩 크레딧에 올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글로벌 팬들의 인증 물결이 이어지는 화제에 중심에 있다.

마블 스튜디오와 '이터널스' 공식 계정도 크레딧 인증에 가세, 개봉 전 부터 화제로 떠오르며 극장 3사 예매 1위로 주목받았다.

주요 볼거리 중 하나로 손꼽히며 실제 전세계 팬들의 발걸음을 극장으로 이끈, 지민의 프로듀싱곡 '친구'의 존재감과 영향력을 재확인시켰다. '이터널스'의 클로이 감독은 지민을 최애로 선언하고 방탄소년단 노래 중 '친구'를 가장 좋아한다고 밝히는 등 연일 신드롬적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친구'는 지난 10일 라디오 디즈니 멕시코와 브라질 채널에서 연이어 송출돼 해외 라디오의 높은 장벽을 뛰어넘는 파급력과 인기를 누리고 있으며, 스포티파이 1억 2900만 스트리밍, 유튜브 오디오 영상 3200만 뷰를 돌파하는 등 글로벌 음원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지민과 손흥민은 '필터'의 손동작과 골세레머니 손동작 일치로 팬들사이 이미 화제였으며, 토트넘과의 본격적 인연은 'BTS X 출장 십오야' 이후 시작, 지민의 생일을 축하하고 손흥민이 친필 사인 유니폼을 BTS 멤버들에게 선물하는 등 이 둘의 우정을 꾸준히 응원해온 토트넘은 이제 '친구'에 대한 애정까지 보여, 뜨거운 환호를 받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