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병원장♥' 장영란, 친정엄마 찬스로 김장 해결…사위도 '엄지 척' [TEN★]


'한방병원장♥' 장영란, 친정엄마 찬스로 김장 해결…사위도 '엄지 척' [TEN★]
'한방병원장♥' 장영란, 친정엄마 찬스로 김장 해결…사위도 '엄지 척' [TEN★]
'한방병원장♥' 장영란, 친정엄마 찬스로 김장 해결…사위도 '엄지 척' [TEN★]
'한방병원장♥' 장영란, 친정엄마 찬스로 김장 해결…사위도 '엄지 척' [TEN★]
방송인 장영란이 김장을 해준 엄마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장영란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매년 김장을 함께 하는데 올해는 혼자 해놓으시고 가져가라고 전화하신 엄마. 불효녀는 웁니다. 힘들었을 텐데 속상해. 그런데 김치 끝내주게 맛있네요. 역시 엄마표 김치 짱. 한 서방도 힘 난다네요. 엄마 사랑해요. 엄마께 더 잘하자그램"이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에는 딸 부부를 위해 김장을 담그고 있는 장영란 어머니의 모습이 보인다. 큰 김치통을 몇 통이나 채운 어마어마한 김장양이 눈길을 끈다. 사위 한창은 엄지를 치켜세우며 장모님의 손맛에 감탄을 표하며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김성령은 "역시 엄마 맘은 모두~ 훌쩍", 박솔미는 "아...한통만", 김가연은 "엄마는 사랑이지" 등 댓글을 남기며 장영란의 마음에 공감했다. 네티즌들도 "역시 친정엄마죠", "언니가 힘들까바 그러신 듯해요", "와! 도대체 몇 포기를" 등 반응을 보였다.

방송인 장영란과 한의사 한창은 2009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장영란의 남편 한창은 근무하던 한방병원을 퇴사하고 자신이 대표원장으로 있는 한방병원을 개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