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강수정 인스타그램
사진=강수정 인스타그램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강수정이 여유로운 티타임을 가졌다.

강수정은 12일 자신의 SNS에 “겨울이 다가오면 늘 마시는 토피넛 라떼. 남편이 나 방금 밥 두공기 마신 거라고 해서 빵 터짐”이라며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눈을 동그랗게 뜬 채 라떼를 마시는 강수정의 모습이 담겼다. 밥 두 공기의 칼로리에도 맛있게 음료를 마시는 그의 모습이 공감을 자아낸다.

그는 "그래도 내사랑 토피넛 라떼는 못참아"라고 덧붙이며 애정을 드러냈다.

강수정은 2002년 KBS 공채 28기 아나운서로 입사했다가 2006년 퇴사했다. 2008년 홍콩 금융회사에서 근무하는 4살 연상의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현재 홍콩의 대표적인 부촌인 리펄스베이에 거주하고 있으며, SNS를 통해 홍콩에서의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