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 "뽀송하다고 생각했는데"
"얼굴이 상했다는 인사 들어"
황정음·공효진 등 훈훈한 위로
배우 류준열/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류준열/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류준열이 굴욕적인 일화를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류준열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오늘 뽀송뽀송하다고 생각했는데 얼굴이 상했다는 인사를 들어버렸"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류준열은 빨간 모자를 쓴 채로 거울을 통해 셀카를 남기고 있다. 불그스름하게 상기된 그의 얼굴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에 지인들이 그의 얼굴 상태를 걱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배우 류준열/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류준열/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해당 게시물을 접한 배우 황정음은 "잘생겼다"고 댓글을 남기며 위로했다. 이에 류준열은 "누나밖에 없다. 보고싶", "심보늬 언제보나"라고 답했다. 이를 본 배우 공효진도 "그럴 때가 있다"며 류준열의 굴욕사에 공감했다.

류준열은 가수 겸 배우 혜리와 2017년부터 공개 열애중이다. 그는 최근 종영한 JTBC '인간실격'에서 역할 대행 서비스 운영자 강재 역을 맡아 활약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