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빈, 백신 2차 접종
"접종받기 두려웠다"
앞서 이지훈 결혼식 참석
배우 강예빈/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강예빈/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강예빈이 코로나 백신 접종을 인증하며 미접종자들을 향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강예빈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 백신을 목숨을 내놓고 맞았다"는 글과 함께 백신 접종 확인카드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1차(접종)때 너무 고생을 한 지라 2차는 맞기도 두려웠는데 여러 활동에 제약이 생겨 정말 어쩔 수 없이 맞았다"며 "못 맞으신분들도 다 각자의 여러가지 이유나 상황이 있으셨을 것"이라고 적었다.

접종을 반대하거나 기피하는 이른바 '안티 백서'들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셈이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앞서 강예빈은 최근 가수 이지훈 결혼식에 참석했다. 당시 코로나 백신 미접종 상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임창정이 축가를 불렀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커진 가운데, 임창정을 향한 비판이 커지자 강예빈이 이러한 게시물을 올린 것으로 해석된다.

강예빈은 현재 채널 뷰 시사교양 프로그램 '내 생애 값진 선택3'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강예빈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저는 요놈의 코로나백신을 목숨을 내놓고 맞았네요!

1차때 너무 고생을 한지라 2차는 맞기도 두려웠는데 여러 활동에 제약이 생겨 정말 어쩔수 없이 맞았지만 못 맞으신분들도~ 다 각자의 여러가지 이유나 상황이 있으셨을 겁니다

누구에게도 걸지 않았던 내 목숨을! ~ 요놈의 코로나주사에 걸어야 한다니!! 요놈의 코로나이자슥 제발 헤어지자! 난 니가싫어~~ !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