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우씨 태쁘다" 이어 또
2살 연상 김태희에 "와우 누나"
결혼 9년차에도 거침없는 표현
배우 김태희/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태희/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비(본명 정지훈)가 아내인 배우 김태희를 향한 애정을 또다시 공개적으로 드러냈다.

앞서 김태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엊그제 촬영한 콘셉트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현장에서도 개인 사진을 절대 안 찍는 편인데 이번엔 더 많이 찍어놓을 걸 아쉬움이 남더라고요. 몇 장 안 되는 사진 중에 베스트 공유해요. 옷 따뜻하게 입고 다니시고 곧 주말이니 다들 파이팅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태희는 핑크색 드레스를 입은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선 강렬한 빨강색 드레스와 립스틱 색을 맞춘 채 크리스마스 트리 옆에 서있다. 훤히 드러난 어깨 라인과 또렷한 이목구비가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대해 비는 "와우 누나"라는 감탄사와 함께 41개의 하트 이모티콘을 댓글로 남겼다. 1980년생인 김태희가 만 41세라는 것을 의미한 하트 개수로 해석된다. 비는 1982년생으로 김태희보다 2살 어리다.
배우 김태희(왼쪽), 비 부부/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김태희(왼쪽), 비 부부/ 사진=텐아시아 DB
비는 최근 SNS를 통해 김태희를 향한 거침없는 애정표현을 공개적으로 하고 있어 화제를 모았다. 앞서 그는 김태희가 5일 게재한 사진에 "오우씨! 태쁘"라는 댓글을 남긴 바 있다. 이는 '김태희 예쁘다'라는 뜻을 줄일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김태희가 올린 사진에는 광고 촬영 중인 자신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흑백의 드레스를 번갈아 입으며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줘 시선을 끌었다.

이는 김태희가 약 8개월 만에 공개한 근황이었다. 남편 비 역시 팬들만큼 김태희의 SNS 활동을 기다려왔는지 이전과는 달리 공개적으로 애정을 표현해 많은 이목이 집중됐다.

2013년 1월 1일 공개연인이 된 두 사람은 2017년 1월 한 성당에서 소규모의 혼배미사를 올리며 부부가 됐다. 올해 결혼 9년차인 비와 김태희는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