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한창, "찐하다" 딥키스로 하루 마무리하는 13년차 부부 [TEN★]


장영란♥한창, "찐하다" 딥키스로 하루 마무리하는 13년차 부부 [TEN★]
사진=한창 인스타그램
사진=한창 인스타그램
장영란·한창 부부가 달달함을 뽐냈다.

한창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렇게 출근했던 그녀. 요렇게 잠이 들다 #부부스타그램 #찐하다 #일상스타그램"이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에는 장영란·한창 부부의 알콩달콩한 모습이 담겼다. 멋지게 입고 출근했던 장영란은 퇴근 후 남편과 진한 입맞춤을 나눈다. 서로를 아끼고 사랑하는 부부의 모습이 보는 이들도 미소 짓게 한다.

방송인 장영란과 한의사 한창은 2009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장영란의 남편 한창은 근무하던 한방병원을 퇴사하고 자신이 대표원장으로 있는 한방병원을 개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